Heezy Yang

Illustrator, Photographer, Performer, Event Organiser/Host, Founder of LGBTQIA+ And Allies In Korea and Seoul Drag Parade, Tattoo Lover, Occasional Selfie Lover

Posts

Sunday, 30 December 2018

'김기웅 이야기' 주문하기 (Order 'Kim Kiwoong And Me' Here)



<김기웅 이야기>에 대하여

'김기웅 이야기'는 퀴어 아티스트 Heezy Yang(히지 양)의 퀴어 단편 소설집으로, 대한민국의 현실과 사회상을 배경으로 삼은 두 편의 단편 소설을 수록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 수록작인 '김기웅 이야기'는, 남자 고등학교를 다니는 주인공과, 그가 친구 이상으로서의 감정을 품게 된 같은 반의 김기웅이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한 성장소설 입니다. 한국 사회에서 성 소수자로서 학창시절을 보낸 작가의 경험에 바탕을 두고 쓰여진 '김기웅 이야기'는 교육 제도를 포함한 대한민국의 사회상, 그리고 그 속에서 자라나고 살아가는 퀴어 청소년의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다소 자전적인 작품인 동시에 한국 사회 속에서 아웃캐스트(outcast)로 살아가는 이들 모두의 거울이 될 수도 있는 '김기웅 이야기'가, 청소년으로서 현 시대를 살아가는 한국의 퀴어인들은 물론, 한 때 고등학생이었고 청소년이었던 퀴어인들이 공감하며 즐길 수 있는 이야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두 번째 수록작인 '토요일 밤 이야기'는, 법적으로는 성인이기에 '김기웅 이야기' 속의 주인공 보다는 한층 자유로울 것 같은, 그러나 여전히 소수자가 진실로 자유로와질 수 없는 사회 속에서 방황하는 20대 초반의, 아직은 어린 한 성 소수자 주인공에게 어느 주말 밤 이태원에서 하룻밤 사이에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이태원 '호모 힐' 등지를 배경으로 한 때는 파티보이였던, 현재는 퀴어 파티 및 행사를 기획하고 주최하는 작가의 경험과 실존하는 장소들에 대한 묘사가 함께 녹아들어 있는 이야기입니다.

작가는 이 두 작품을 통해, 본인이 퀴어로서 경험하고 살아온 한국 사회의 한 시기를 기록으로 남기는 것과, 퀴어 혹은 소수자로서 현재를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인사를, 나아가 위로를 건네고자 하는 데에 취지를 두고 있습니다.


About <Kim Kiwoong And Me>

'Kim Kiwoong And Me (김기웅 이야기)' is a book that contains two Korean queer novellas written by Korean queer artist & activist Heezy Yang. 

'Kim Kiwoong And Me (김기웅 이야기)' is about a Korean highschooler who develops feelings towards one of his classmates. The somewhat autographical, coming-of-age story will not only share with you the youthfulness and emotional experiences of queer youth of Korea, but also the social circumstances and pressures they live in. The main character in the other short story is legally an adult, unlike the one in 'Kim Kiwoong And Me'. He, however, is still young and inexperienced in living a life as an adult, and queer, in a still-conservative society that is Korea. The story deals with a series of events that takes place around him, as he goes out on a Saturday night, in the gay district in Seoul.

What the author hoped to achieve most through his first book, was reaching out to, comforting, and supporting young LGBTQ+ people who have grown up in this society as well as all minorities.


작가 소개

Heezy Yang(히지 양)은 일러스트레이션, 포토그래피, 퍼포먼스 등 다양한 매체를 이용하여 작품활동을 하는 서울 출신의 퀴어 아티스트이다.
2013년부터는 서울 및 국내 여러 지역의 퀴어문화축제 참여해 예술 작업, 공연, 부스 운영을 해오고 있다. 허리케인 김치라는 이름으로 드랙 활동 또한 하고 있으며, 서울 드랙 퍼레이드의 설립자이자 조직위원장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런던과 뉴욕에서 성소수자 관련 학회들 및 예술작업들에 참여하는 등 국제적인 활동을 시작했으며, 2018년에는 포브스 아시아에 의해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의 30인에 선정되었다.

About The Author

Heezy Yang is a Seoul-born Korean queer artist and activist who uses various media such as illustrations, photography, and performances.
He has been participating in multiple Pride parades and related events in Korea, as an artist and event organiser/host. His drag name is Hurricane Kimchi, and he is also the founder and chief organiser of Seoul Drag Parade since 2018.
He has recently started participating in international projects in London and New York, and he was named for 30 Under 30 Class of 2018, by Forbes Asia.

Instagram & Facebook @heezyyang


Photos from Book Launch Party (책 발간 파티 포토 스케치)

After months of writing, drawing, and editing, I was able to finally print my first (Korean queer novella collection) book, before the year ends, thanks to the support from a lot of people. Here are some of the photos from the book launch party that was held on the 14th of December, 2018. You may read about my book and place an order through the link at the bottom of this post.

많은 분들의 도움과 응원 덕분에 수 개월간의 집필, 삽화 작업, 편집 과정을 거쳐 올해가 가기 전에 무사히 저의 첫 (퀴어 소설 단편집) 책을 발간할 수 있었습니다. 아래는 지난 12월 14일에 열렸던 제 책의 발간 파티의 사진들 입니다. 또한 하단의 링크를 통해 제 책에 대해 읽어보시고 주문을 하실 수 있답니다.

Photos by Tay Bond

See all photos on Facebook (Click Here)
페이스북에서 더 많은 사진 보기 (클릭)

Thursday, 13 December 2018

Book Launch Party Venue Changed! 책 발간 파티 장소 변경!


드디어 퀴어 소설집 <김기웅 이야기>의 발간 파티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오늘 전시 작품 설치와 리허설 도중에 기존 파티 장소로 공지되었던 The LINK에서 중요한 기술적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저희는 파티에 참가해주실 모든 분들과 공연자분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기에, 파티 장소를 옮기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갑작스러운 장소 변경과 관련하여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새로운 파티 장소는 해방촌(지하철 6호선 녹사평 역)에 위치한 The Alley Bunker(앨리 벙커) 입니다. 앨리 벙커의 주소는 하단에서 확인하실 수 있답니다. 장소 변경이 여러분께 끼쳐드릴 불편과 계획의 차질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다만 저희가 한가지 약속드릴 수 있는 것은, 다양한 전시와 공연, 컨텐츠로 가득한 내일 밤의 책 발간 파티는 여전히, 아니, 더더욱 신나고 즐거운 행사가 될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앨리 벙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3길 7

The launch party of Korean queer book <Kim Kiwoong And I> is only one night away, and we have an important announcement to make, regarding the event. During today's set-up of artworks and rehearsals, we have discovered a major technical issue of The LINK, which was originally the venue where we were going to host the book launch party. As the safety of the attendees and performer is the most important thing, we have decided to move the event to another venue. We're very sorry about the last minute change, and would like to politely ask for your understanding. The new venue is The Alley Bunker, located in Haebangchon, near Noksapyeong subway station. You may find the address below. Everything else will take place as previously planned. Once again, we apologize for all the possible troubles this change may cause to you. The party will still be legit and LIT. We can promise you that!

Address: 7 Sinheung-ro 3-gil, Yongsan-gu, Seoul

Friday, 16 November 2018

Book Launch Party (소설집 발간 파티)


  
퀴어 단편 소설집 발간 파티 안내 
(Scroll down for English translation. Thank you!)

몇 개월에 걸쳐 정서적, 감정적 롤러코스터를 타며 글쓰기와 삽화작업을 한 끝에, 아티스트로서 그동안 그림, 사진, 공연 분야의 작업만 하던 제가 드디어 첫 퀴어 소설집을 발간하게 되었습니다. 다가오는 12월 14일 금요일 저녁, 기쁘고, 나름 뿌듯한 마음으로 발간 파티를 열고자 하오니, 일정이 맞는 분들께서는 찾아주셔서 열심히 준비한 행사의 다양한 컨텐츠를 저와 함께 즐겨주시길 바랍니다.

본 단편 소설집에는 제가 직접 기획하고 집필한 두 편의 자서전적인 성장소설이 담겨 있습니다. 한 편은 한국 사회 속에서 자라야 했던 성소수자 청소년으로서 저의 경험들이 밑바탕이 되어 쓰여졌으며, 다른 한 편은 성인이지만 아직은 세상을 살아가는것에 익숙지 않은 20대 초반의 미숙한 게이 청년으로서의 저의 경험들을 토대로 쓰여졌습니다. 저는 이 작품들이 성소수자, 혹은 어떤 종류의 소수자로서 현대를 살아가는 한국인 청소년들에게는 인사를 건네고, 그들이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려주는 역할을, 어른들에게는 한 때 그들이 경험했던 것들을, 살았던 시기를 공유하며 위로와 공감의 말을 전하는 역할을 했으면 합니다. 또한, 소수자로 살아가는 한국인이 아닌 분들께는, 이 작품이 그들이 사는 세상과는 또 다른 세상을 들여다볼 수 있는 창이 되기를 바랍니다.

날짜: 12월 14일 금요일

시간: 9PM-11PM

행사 컨텐츠:
라이브 뮤직 공연
드랙쇼
북토크
삽화 전시
퀴어 아트 전시
퀴어 굿즈 판매

아티스트 라인업:
히지 양 (작가, 호스트)
오바지 (뮤지션, 프로듀서)
닉스 (드랙 아티스트)
사파이어 레인 (드랙 아티스트)
제프리 루이스 (싱어송라이터)
헤이든 로얄티 (유튜버, 퀴어 크레이이터)
쌤메이커 (퀴어 아티스트)
최프릭 (퀴어 아티스트)



텀블벅이나 페이팔을 이용해 소설집 제작비를 후원해주신 분들께서는 무료로 입장이 가능합니다. 리워드로 배송될 초대권을 가지고 오시거나, 행사장 입구에서 휴대폰으로 후원인 인증을 해 주시면 됩니다.

일반 입장료: 15,000원 (소설집 1권, 삽화 스티커 세트 1개 제공)

경품 추첨 자선 행사:
당일 파티장에서는 청소년 성소수자 위기지원센터 띵동과 서울 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를 후원하기 위한 기부금을 마련하고자 경품권을 판매합니다. 경품권은 2장 당 5,000원, 5장 당 10,000원에 판매되며, 경품으로는 콘서트 및 공연 티켓, 스와로브스키 보석류, 국내외 퀴어 아티스트들의 예술 작품 및 퀴어 굿즈, 퀴어 프렌들리한 섹스토이들, 퀴어바에서 사용 가능한 상품권들 등 다양한 물품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전체 경품 목록은 확정이 나는대로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수익금은 전액은 상기 단체들에 기부됩니다.

장소: 해방촌 The Alley Bunker
(주소: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3길 7)

외부 주류 반입 불가합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신 분께서는 heezyyang@gmail.com로 연락 주세요.





Book Launch Party Information

After a long journey that put me through several emotional roller coasters, I have finally (almost) finished producing my first, Korean queer short story collection. I have been active in Korea's queer art scene for many years but this is the first time I've written a book. I am happily and proudly hosting a launch party for it on Friday, the 14th of December, so if you are free and interested, come by and enjoy the occasion and its various contents with me.

The book contains two auto-biographical coming-of-age fictions that I wrote. One was written based on my experiences as a gay teenager growing up in the Korean society. The other was written based on my experiences as a still-lost and immature young gay man who is in his 20's. I hope these stories can reach out to Korean adolescents and tell them they not alone with whatever trouble they are going through, being queer, or being different, in this society. I also hope LGBTQ+ Koreans who once were young and lost can find the stories relatable and welcoming. And for those who do not share the same background as mine, or the characters' in this book, I wish this could be a window that they can take a peek of another world through.

Date: Friday, the 14th of December

Time: 9PM-11PM

Contents:
Live Music Performances
Drag Shows
Book Talk and Q&A
Book Art Exhibition
Queer Art Exhibition
Queer Art & Merchandise Sale

Artist Lineup:
Heezy Yang (Author, Host)
Obazi (Musician, Music Producer)
Nix (Drag Artist)
Sapphire Rain (Drag Artist)
Geoffrey Lewis (Singer-Songwriter)
Hayden Royalty (Youtuber, Queer Content Creator)
Ssammaker (Queer Artist)
Freak Choi (Queer Artist)



Those who sponsored this book project via Tumblbug or Paypal can enter the party for free. They can either bring the paper invitation that will be sent to their address, or simply show their sponsoring history, using with their mobile phone, at the door.

General entrance fee of 15,000won includes a copy of the book and a book art sticker pack.

Charity Raffle:
You can participate in the charity raffle by purchasing raffle coupons at the party. All profits will be donated to Korea's only LGBTQ youth support centre, and Seoul Pride organising committee. Two coupons are 5,000won, and five coupons are 10,000, and you may purchase as many coupons as you want! Prizes include concert tickets, Swarovski jewellery, artworks made by Korean & international LGBTQ artists,  LGBTQ-friendly sex toys, vouchers for local bars, etc. Full list of the prizes will be released soon. Again, 100% of the profits will be donated.

Venue: The Alley Bunker in Haebangchon
(Address: 7 Sinheung-ro 3-gil, Yongsan-gu, Seoul)

Alcoholic drinks from outside are not allowed.

For inquiries, contact me via heezyyang@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