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Tumblbug Crowdfunding Project)

Above is a temporary sample image, not finalised bookart.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김기웅 이야기)’ is a book that contains two Korean queer novellas written by me. A crowdfunding  project for it is going on, via Korean Crowdfunding website Tumblbug, at the moment. (Link: https://tumblbug.com/kimkiwoong) The two novellas are being written, and illustrations for the book are also being made by me, and the book is planned to be produced in mid-November (and shipped by the end of November). The book will be in Korean and I’m not allowed to sell or distribute it outside Tumblbug, however, if you are having trouble funding the book project because of the language barrier or Korean payment methods, contact me via heezy.yang@gmail.com or message me personally and we will make it work. Find more details about the book and the author (me, duh!) below and help funding the project. Funding officially ends on the 6th of November. Thanks for your attention!
/
The book will have two short stories in it. One is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김기웅 이야기)’ and it is about a Korean highschooler who develops feelings towards one of his classmates. The somewhat autographical, coming-of-age story will not only share with you the youthfulness and emotional experiences of queer youth of Korea, but also the social circumstance and pressure they live in. Another short story that is not-yet-titled will be included in the book. This story’s main character is legally an adult, unlike the one in the other story. He, however, is still young and inexperienced in living a life as an adult, and queer. The story deals with a series of events that take place around him, as he goes out on a Saturday night, in the gay district in Seoul. The book will be about 90-page long, and include 5-6 illustrations.
/
Heezy Yang (the author) is a Seoul-based South Korean Queer artist & social activist. He mainly uses illustrations, photography, and performances to talk about South Korea’s LGBTQ+ issues and bring visibility. He has been participating in Pride events in many different regions of Korea, as a performer, artist, and booth event organiser since 2013. He is also the founder of LGBTQIA+ And Allies In Korea, and Seoul Drag Parade. + Tattoo Lover, Occasional Selfie Lover.
/
Rewards for Sponsors of the Project (Tumblbug Crowdfunding)
*Book release party mentioned below is planned to take place on Friday, the 7th of December, in Seoul. There will be live music, drag performances, art exhibition, and of course, book talk and a Q&A session.*
Above is a temporary sample image, not finalised bookart.
Above is a temporary sample image, not finalised bookart.
13,500won will get you:
1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book, 1 set of stickers with bookart, 1 invitation card for book release party, and 1 set of Seoul Drag Parade badges

23,500won will get you:
2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books, 2 sets of stickers with bookart, 2 invitation cards for book release party, and 1 set of Seoul Drag Parade badges

33,500won will get you:
1 framed queer Korean illustration, 1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book, 1 set of stickers with bookart, 1 invitation card for book release party, and 1 set of Seoul Drag Parade badges

33,500won will get you:
3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books, 3 sets of stickers with bookart, 3 invitation cards for book release party, and 1 set of Seoul Drag Parade badges

43,500won will get you:
1 framed queer Korean illustrations, 2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books, 2 sets of stickers with bookart, 2 invitation cards for book release party, and 1 set of Seoul Drag Parade badges

43,500won will get you:
4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books, 4 sets of stickers with bookart, 4 invitation cards for book release party, and 1 set of Seoul Drag Parade badges

50,000won will get you:
2 framed queer Korean illustrations, 1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book, 1 set of stickers with bookart, 1 invitation card for book release party, and 1 set of Seoul Drag Parade badges

50,000won will get you:
1 framed queer Korean illustrations, 3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books, 3 sets of stickers with bookart, 3 invitation cards for book release party, and 1 set of Seoul Drag Parade badges

50,000won will get you:
5 ‘A Story About Kim Kiwoong And Me’ books, 5 sets of stickers with bookart, 5 invitation cards for book release party, and 1 set of Seoul Drag Parade badges

*The prices mentioned above include the domestic shipping fee. Inquire for International shipping.*
/
Sneak Preview (First Draft)
지하철은 어느덧 어두운 땅속에서 잠시 빠져 나와 한강 위를 가로지르는 당산 철교를 건너고 있었고, 내가 탄 열차 안은 창을 통해 들어온 주황빛 아침 햇살로 반 정도가 덮여있었다. 나머지 반 정도의 공간은 열차 내부의 본래 색인 흰색과 햇빛이 미처 닿지 않아 생긴 그늘의 색의 중간 정도. 좋았다. 이유는 모르겠으나 나는 늘 일출과 일몰을 좋아했다. 깊이 생각해 본 적이 없어 잘은 몰라도 아마도 수많은 색이 섞여 만드는 그 오묘한 하늘의 빛깔 때문이었던 듯 하다. 비록 그 빛깔이 내게는 밝고 유쾌하기보다는 다소 외롭고 아쉬워 보였기는 하지만 말이다. 학교는 지긋지긋하게 싫어했으면서도 이른 아침 등교를 해야 함에 매일 가지게 되는 이 짧지만 적막한 나만의 시간은 꽤나 즐겼다는 사실이 아이러니 하기는 하다. 지각으로 처벌을 받지 않으려면 우리 학교 2학년생들은 오전 7시까지 학교 정문을 통과해야 했으므로 나는 보통 오전 6시 정도에 집을 나서 지하철을 탔으며, 이 시간대에는 인구 1,000만 이상의 도시인 서울의 지하철 마저 한적했다. (중략)

지난 달이었다. 체육대회 날이었는데, 아마 1반과 2반 이었나, 하여간 두 반의 축구 경기를 보기 위해 2학년생 전체가 운동장 계단에 앉아 있었다. 의도한 바는 아니었지만 어쩌다 보니 나는 김기웅의 앞자리에 앉아서 축구 경기를 하는 아이들을 스케치하고 있었는데, 어느 순간 녀석이 내 어깨에 양 손을 얹고는 마사지를 해 주기 시작했다. 녀석은 곧 이어, 목 주변이 완전 뭉쳤네, 라며 요구하지도 않은 진단을 내리더니 목 주위를 적극 주무르기 시작했고 내가, 악!! 아파!! 라고 작은 비명을 지르자, 녀석은, 있어 봐, 긴장 풀면 안 아파, 목에 힘 풀고, 심호흡 해봐, 그래, 팔 편하게 내리고, 라고 지시를 내렸으며, 나는 그렇게 했다. 그러자 정말 안 아팠다. 어깨와 목이 너무 시원했고, 그 목소리와 손길이 너무 다정했다. 설레었다. 성격 탓인지, 고등학교에 들어온 이후로 나도 모르는 새에 늘 예민한 태세를 유지하고, 고민과 걱정을 많이 하던 나의 긴장을 누군가 잠시나마 처음으로 풀어 준 순간이었다. 그 때부터였던 것 같다. 그 후로 쭉 설레었다. 물론 그 녀석 정도의 얼굴과 체격, 그리고 다정한 성격이라면 객관적으로 봐도 누군가를 설레게 하기에 충분했지만, 내게 녀석은 너무도 당연히 그냥 제법 가까운 반 친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기 때문에 그 전까지는 그 애를 그런 식으로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그런데 그 날, 그 순간부터 녀석은 내게 그 이상이 되어버린 것이다. (중략)

엄마에게, 선생님들에게, 조금씩 조금씩 꾸준히 치이다 보니 나도 모르는 사이에 내 입시 목표는 서울 상위권 대학의 경영학과로, 이후 나의 진로계획은 삼성 계열사에 회사원으로 취직하는 것으로 결정이 나 있었다. 갑자기 슬펐다. 그래도 많이 슬프진 않았다. 익숙했다. 뭐, 나만 그런 것도 아니었으니까. 어른들도, 내 친구들도, 더 어린 아이들도 그렇게 살아가는 세상이었으니까. 이런 우울하기만 한 쓸데없는 생각을 하는 사이 어느덧 나는 계단을 내려온 뒤 복도 끝에 위치한 우리 교실에 도착했다. 문을 열었다. 텅 빈 교실. 아니, 사람만 없었을 뿐 텅 비지는 않았었지. 열려 있는 창을 통해 선선한 산들바람이 들어와 아무도 없는 틈을 타 교실을 휘젓고 다녔고, 너무 뜨겁지는 않은 하얀 오전 햇살이 보란 듯 창가 쪽 자리들에 앉아 자리를 따뜻하게 데우고 있었다. 창가 쪽 자리들 중 하나는 김기웅의 자리였다. 나는 김기웅의 자리로 다가갔다. 녀석의 책상 위에는 전 시간에 사용한 국어 교과서와, 공책, 펜, 그리고 체육복으로 갈아입은 후 벗어놓은 교복이 아무렇게나 널브러져 있었다. 가장 밑에 깔려 있지만 살짝 삐져나온 넥타이, 그 위로 교복 셔츠, 가장 위에 놓인 교복 바지. 녀석이 옷을 벗은 순서를 유추해 볼 수 있었다. 녀석이 옷을 벗는 모습이 머릿속에 그려졌다. 거칠게 당겨 넥타이를 푼 후, 셔츠 단추를 하나, 둘 풀어 내림에 따라 보드라운 살갗의, 그러나 그 밑으로 크진 않지만 단단한 근육을 품은 가슴이 드러났고, 그 다음으로 보이는 건 배꼽과 거기서부터 이어지는 체모, 그리고 내려가는 바지 지퍼. 나는 고개를 돌려 다시 한번 교실을 둘러보고 복도 쪽을 살펴 여전히 아무도 없음을 확인한 후 김기웅의 교복 바지를 집어 들었다.
/
Got Inquiries? Email me at heezy.yang@gmail.com!